위안부 증언 30년 후에는, 문제 해결되지 않은 남아 있다.

위안부

위안부 문제, 반인륜적 범죄를 일본은 비극적이게도 여성들의 권리를 짓밟은 군사에 의해 저질러 진, 30년 전 8월 14일 1991년 발견되었다.
하지만 보상금을 받으려는 분위기는 이보다 더 나쁜 적이 없다.

일본 외무성의 문서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2015년 12월 28일 서명한 이 문제를 다루는 협정에서

허니빗 재테크

‘1밀리미터’를 꿈쩍도 하지 않을 것이며, 합의된 합의조건은 정권이 바뀌어도 변경할 수 없다는 것이다.

2020년 총선 전후로 벌어진 ‘윤미향 사건’으로 보복을 위한 투쟁의 모멘텀이 타격을 입었다.

위안부 해결의 가능성이 보이지 않는 상황에서 상황은 답답한 교착 상태에 머물러 있다.

이후 김 Hak-sun 먼저 빛에 그녀의 목소리를 높임으로써 문제에서 고통 위안부에 대해에 대한 동정심에고 그들의 평판 복원되었음을 투입했다.
한국 사회는 일본 정부의 적절한 사과를 얻기 위해 이를 ‘에포찰 프로젝트’로 만들었다.

처음에 일본 정부는 이 여성들이 “브로커들에게 죽임을 당했다”고 부정적으로 주장했다.
8월 4일 1993년에, 하지만 일본 정부는 강제로 편안한 여성들을 동원하는 과정에서 군의 개입을 인정했다는”고노 선언”를 발표했다.

이 문제를 해결하는 것은 1965년 한일기본조약은 ‘완전하고 최종적인 해결책’을 대표한다는 일본의 주장으로 인해 불가능해졌다.
일본 정부는 1995년 7월 아시아여성기금의 조성으로 이 문제를 해결하려 했으나 이미 배상제도의 윤곽이 드러난 1965년 협정 때문에 국비를 예산에서 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추락한지 불과”법적”책임보다는”도덕적”을 인정하고 있는 반인륜적 범죄로 위안부 문제임을 인식하고 한국인들은 아시아 여성 기금을 거부하고 있습니다.
한편 1991년 12월 김학선, 1992년 12월 정식재판으로 알려진 사건, 1993년 4월 재일교포 송신도 사건 등 3건의 소송이 법정에 섰다.
3건의 소송은 모두 불발됐다.
정치적 또는 법적 경로를 통해 해결책을 모색하는 것은 성과가 없는 것으로 입증되었다.

한국에서 전개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새로운 변화의 방향. 일본 법원은 한일협정 관련 논의를 이유로 원고 패소 판결했다.
이러한 논의와 관련된 외교문서의 공개를 촉구하는 운동이 한국에서 시작되었다.
노무현 정부는 8월년부터 2005년 아직 외교적 노력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만들어진”1965년 조약 위안부를 해결하지 않았고,”것으로 나타났다의 문건들을 공개했다.
그러던 중 2011년 8월 헌법재판소가 일본 정부와 제대로 협상하지 못한 한국 정부의 ‘중대한 과실’을 위헌으로 규정한 ‘역사적 결정’을 발표했다.

한국과 일본은 위안부 문제 해결 일환이라고 그 이후로, 외교적 마찰 양측에 개발했다.

국제뉴스

한국 정부가 이 문제를 무차별적으로 압박한 것에 당황한 일본은 이를 인권침해를 시정하기 위한 노력이라기 보다는 그들의 명성에 대한 “공격”으로 간주해 왔다.
일본에 반한 감정이 격화되면서 한일 관계는 급속도로 악화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