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코로나19 발발 뒤에 더 큰 문제를

북한이

북한이 코로나19 발발 뒤에 더 큰 문제를 숨기고 있는 것일까?
최정훈은 북한 관영 매체의 최신 공식 코로나19 수치를 읽으면서 미소를 지었습니다. “발열” 사례는 500만 건 미만이고 사망자는 73명에 불과합니다. 이는 전 세계 모든 국가의 사망자 수에 비하면 극히 일부입니다. .

“북한 사람들은 그것을 고무줄 통계라고 부릅니다.”라고 그는 진실에 대한 평양의 유연성에 고개를 끄덕였습니다.
“북한도 자신의 숫자를 알기 어렵다.”
그는 어떤 권위를 가지고 말한다. 최씨는 북한에서 10년 넘게 의사로 일했고,
2011년 고국을 떠나기 전 전염병 전문.
그는 2002년에서 2004년 사이에 발생한 사스(SARS)를 기억할 수 있습니다. 그는 북동부 청진시에서 수백 명의 사람들이
그가 일하는 곳에서 “감기 또는 독감 유사 증상”을 보고한 후 사망하기 시작했습니다.
최 씨와 같은 의사들은 사스의 책임을 개인적으로 의심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북한은 질병에 대한 검사 능력이 없었기 때문에 공식적으로 감염 0을 기록했습니다.
이웃 국가인 중국은 5,000명 이상의 사례와 수백 명의 사망자를 보고했습니다.
최씨는 2006년 전국적으로 홍역이 발생했을 때 체온계만 가지고 대처했던 일을 기억한다.
그리고 2009년 유행성 독감으로 인해 “사스보다 더 많은 사람들이 사망했습니다” – 심각한 의약품 부족으로 상황이 악화되었습니다.
최씨는 이전 전염병에서 지역 관리들이 사례를 정확하게 계산하기 위해 집집을 여행할 인센티브가 전혀 없었다고 설명했다. 그들은 마스크나 장갑도 없었고 통계가 필요에 맞게 정권에 의해 마사지될 것이라고 생각했다.

북한이


그는 그가 떠난 이후로 거의 변하지 않았으며 그 역사가 정확히 반복되지는 않더라도,
토토사이트 적어도 운율이 있습니다.
북한은 무엇을 숨기고 있는가?
과거 북한에서 발병한 질병과 마찬가지로, 코로나바이러스 발병을 둘러싼 가장 큰 우려 중 하나는 북한의 비밀주의 성향으로 인해 심각성을 정확하게 측정하기 어렵다는 것입니다.
국제 NGO와 대부분의 외국 대사관은 오랫동안 국가를 비우고 국경을 단단히 봉인하여 접근이 불가능합니다.
최씨와 같은 탈북자들의 계정을 더욱 중요하게 만드는 것.
많은 사람들은 북한이 5월에 발병에 대처하고 있음을 인정한 결정에 놀랐습니다. 비록 그 이후 성명의 정확성이 회의론에 직면했음에도 불구하고 말입니다.
일찍이 김정은 위원장은 이번 발병을 “나라에 닥친 가장 큰 혼란”이라고 표현했다.
2개월 후 수백만 건의 의심 사례가 발생한 후 그는 질병의 진행을 막는 데 “빛나는 성공”을 거두었다고 주장했습니다.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낮은 공식 사망자 수는 북한이 더 큰 문제를 숨기려 한다는 의혹을 필연적으로 불러일으킨다.
권영세 통일부 장관은 지난주 “몇 가지 질문이 있다”고 지적했다.
북한의 국영 언론이 퍼뜨리는 이야기가 나머지 세계의 경험과 극명하게 대조된다는 점에 주목했습니다.more news
새로운 코비드 변종, 콜레라?
초기에 가장 큰 두려움은 백신 접종을 받지 않고 영양실조에 걸린 인구에서 발생하는 발병이 원시적인 의료 서비스를 통해 재앙이 될 것이라는 것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