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은 시리아 정부가 미국 언론인 Tice를

미국은 시리아 정부가 미국 언론인 Tice를 보유하고 있다고 말합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수요일 미국은 시리아 정부가 10년 전 전쟁으로 피폐해진 나라에서 실종된 미국 언론인 오스틴 타이스를 붙잡고 있다고 확신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다마스쿠스에게 Tice를 집으로 데려오는 데 도움을 줄 것을 촉구했습니다.

미국은 시리아

바이든 전 부통령의 발언은 타이스의 납치 1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백악관이 발표한 성명에서 나왔다. 타이스는 현재 장기화되고 있는 내전을 취재하기 위해 시리아에 머물렀을 때였다.

이것은 지금까지 미국이 바샤르 알아사드 대통령 정부가 Tice를 장악하고 있다고 확신한다는 가장 분명한 표시였습니다.

Tice는 2012년 8월 14일 그의 31번째 생일 직후 수도 다마스쿠스 서쪽의 분쟁 지역의 검문소에서 실종되었습니다.

한 달 후 공개된 동영상에는 눈을 가리고 무장한 사람들이 그를 안고 “오, 맙소사”라고 말하는 모습이 담겼다. 그는 그 이후로 소식을 듣지 못했습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성명에서 “그가 시리아 정부에 붙잡혀 있다는 것을 확실히 알고 있다”며 “우리는

오스틴을 집으로 데려올 수 있도록 시리아 정부에 우리와 협력해 줄 것을 반복적으로 요청했다”고 말했다.

미국은 시리아

바이든 전 부통령은 “납치 10주년을 맞아 나는 시리아에 이 일을 끝내고 그를 집으로 데려오는 데 도움을 줄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그는 “내 행정부에서 인질로 잡혔거나 해외에서 부당하게 구금된 미국인들의 회복과 귀환보다 더 높은 우선순위는 없다”고 덧붙였다.

4년 전, 당시 미국 제임스 제프리 시리아 주재 특사는 타이스가 생존해 시리아에서 인질로 잡혀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관리들이 왜 이것을 믿었는지, 누가 그를 붙들고 있는지에 대해서는 말하지 않았습니다.

먹튀검증커뮤니티 지난 5월, 레바논의 최고 안보 관리인 압바스 이브라힘 소장은 Tice의 석방을 위한 미국과 시리아 간의 중재 노력의 일환으로 워싱턴에서 미국 관리들을 만났습니다.

레바논 총안보국장 이브라힘은 과거에 복잡한 인질 석방을 중재한 바 있다.

Tice는 시리아에서 실종된 미국인 2명 중 한 명입니다.

다른 하나는 2017년 시리아에서 실종된 버지니아의 심리학자 마즈드 카말마즈(Majd Kamalmaz)입니다.

안토니 블링큰 미 국무장관도 성명에서 “오스틴을 집으로 데려오고 성공할 때까지 쉬지 않고 일하기 위해 가능한 모든 방법을 계속 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Blinken은 인질 문제를 담당하는 대통령 특별 특사인 Roger Carstens가 백악관, 인질 회수

핵융합소 및 국무부와 긴밀히 협력하여 시리아 정부와 계속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more news

2016년 당시 시리아 외무차관 파이살 멕다드(Faisal Mekdad)는 AP통신에 “오스틴 타이스는

시리아 당국의 손에 있지 않으며 그에 대한 정보가 전혀 없다”고 말했다. 메크다드는 현재 시리아 외무장관이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지난 5월 타이스의 부모를 만나 “오스틴이 오랫동안 가족에게 돌아가지 못한

상황”을 보장하기 위해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 계속 노력하겠다는 약속을 재확인했다.

Tice는 휴스턴 출신이며 그의 작업은 The Washington Post, McClatchy 신문 및 기타 매체에 게재되었습니다.

그는 2011년에 시작된 내전을 취재하기 위해 시리아로 갔고 그 이후 수십만 명이 사망하고 전쟁

전 인구 2,300만 명 중 거의 절반이 이재민이 되었습니다.

실향민 중 500만 명 이상이 국외 난민입니다.